Your search results

뉴스

버나비⋅코퀴틀람 메트로밴쿠버 미래개발 주도

메트로밴쿠버 외곽도시 버나비시와 코퀴틀람시의 건축허가 활동이 서부 캐나다에서 6번째로 높은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들어 이 두 도시의 월평균 건축허가 총액은 6천 4백만 달러로 지난해에 발행된 두 도시의 건축허가 총액 10억 달러의 기록을 깰

밀레니얼세대에게 적합한 도시…뉴웨스트민스터

뉴웨스트민스터가 전국의 밀레니얼세대를 위한 BC주 최고의 도시에서 전국 6위 도시로 선정되었다.   온라인부동산 마케팅사인 포인트투홈(Point2Home)이 진행한 이 설문조사는 젊은 캐네디언들이 일하고, 집을 사고, 가정을 꾸리기 가장 좋은 도시 85개 도시를 조사했다.  최근 설문조사에서 밀레니얼세대에게 인기 높은 도시

내달 1일부터 모기지 스트레스 테스트 강화

내달 1일부터 모기지 대출 자격평가에 적용되는 스트레스테스트 금리가 인상된다. 4월 인상안을 발표한 금융감독원(OSFI)은 20일 기자회견을 통해 인상을 확인해 주었다. 또 이 날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부총리는 모기지보험에 가입된 대출에까지 스트레스테스트 대상을

거래·가격상승 불구 지난해 주택 신축은 크게 하락

2020년 코비드-19 와 초저금리로 주택의 거래와 가격은 치솟았지만 주택 신축은 크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BC공인회계사(CPABC)의 보고서에 따르면 BC주 남서부 지역의 신축 주택수는 2019년도 대비 21.7% 감소했다.“지난 한 해 동안 2019년 보다 약 6,800호 적은 주택이

스탠리공원 지역에 나무 모양 예술적 콘도 건립한다

영국 건축 디자이너들이 설계한 나무 모양의 형상을 한 두 채의 콘도가 스탠리 공원 인근 지역에 들어설 것으로 보인다. 밴쿠버 다운타운 알버니 스트리트와 비드웰 거리가 만나는 지점에 위치하게 될 주거 전용 콘도다.

바이러스 방지 설계가 신축주택에 상용화

팬데믹이 일부 산업의 추세를 변화시키는 가운데 주택설계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 밴쿠버 부동산 개발회사 쿼렉스-랜드마크(Qualex-Landmark)는 BC주 최초로 코비드-19 확산을 줄이는 기술을 도입하는 회사이다. “스페인 독감이 주택의 입구에 손 세척 전용 대야를

Compare Lis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