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r search results

뉴스

버나비⋅코퀴틀람 메트로밴쿠버 미래개발 주도

메트로밴쿠버 외곽도시 버나비시와 코퀴틀람시의 건축허가 활동이 서부 캐나다에서 6번째로 높은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들어 이 두 도시의 월평균 건축허가 총액은 6천 4백만 달러로 지난해에 발행된 두 도시의 건축허가 총액 10억 달러의 기록을 깰

밀레니얼세대에게 적합한 도시…뉴웨스트민스터

뉴웨스트민스터가 전국의 밀레니얼세대를 위한 BC주 최고의 도시에서 전국 6위 도시로 선정되었다.   온라인부동산 마케팅사인 포인트투홈(Point2Home)이 진행한 이 설문조사는 젊은 캐네디언들이 일하고, 집을 사고, 가정을 꾸리기 가장 좋은 도시 85개 도시를 조사했다.  최근 설문조사에서 밀레니얼세대에게 인기 높은 도시

내달 1일부터 모기지 스트레스 테스트 강화

내달 1일부터 모기지 대출 자격평가에 적용되는 스트레스테스트 금리가 인상된다. 4월 인상안을 발표한 금융감독원(OSFI)은 20일 기자회견을 통해 인상을 확인해 주었다. 또 이 날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부총리는 모기지보험에 가입된 대출에까지 스트레스테스트 대상을

“주택시장 전매행위 증가” …정부, 주택시장 과열 우려

캐나다중앙은행은 투자자들이 일부 주택시장에서 전매를 하는 행위가 늘고 있는 증거들이 포착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 구매시기를 놓쳐 영영 시장에 진입하지 못할 것을 우려하는 잠재 구매자들이 가격을 올리고 있는 것을 우려한다고 했다.

주택시장 강세 올해내내 이어질 듯…가격 16%↑

캐나다부동산협회(CREA)는 주택시장의 강세가 올해내내 이어지고 2022년부터 진정될 것이라는 전망을 15일 내놓았다.   CREA는 2월 전국 주택거래는 1월 대비 6.6%, 작년 2월 대비 39.2% 증가했다고 밝혔다.  2월의 전국 평균 거래 가격도 67만8천91달러로

주택시장 회복 불구 예전 기록에는 못 미쳐

팬데믹의 와중에서도 국내 주택시장이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는 있지만, 예전의 활황세에는 아직 못 미치고 있다. 국내 전반적인 주택시장은 올 해 들어서 활발한 출발을 보이고 있다. 올 해 1월 전국적인 주택 판매량이

2월 프레이져 벨리 주택시장, 매일 신기록 갱신

프레이져 벨리지역의 주택시장의 거래는 6개월 연속, 프레이져 벨리 부동산협회(FVREB)가 통계를 시작한 100년 전 이후 가장 많은 기록을 갈아 치우고 있다. 프레이져벨리 지역의 MLS 거래를 관장하는 프레이져 벨리 부동산협회(FVREB)가 2일 발표한

2월 메트로밴쿠버 주택시장 동향-수요자 간 경쟁 치열

2월의 메트로 밴쿠버의 주택시장은 메트로 밴쿠버 전역의 주택 수요자 간의 경쟁이 높아져 가격상승을 초래했다. 메트로 밴쿠버의 MLS거래를 관장하는 광역밴쿠버부동산협회(REBGV)가 2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의 주택 거래량은 3,727건으로 2020년 동기간(2,150 건) 대비

Compare Lis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