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r search results

뉴스

메트로밴쿠버, 산업용 부동산 부족…‘임대’ 힘들어

전국적으로 팬데믹 이후 메트로밴쿠버의 산업용 부지 찾기가 어려워지고 있다. 중소기업들은 상승하는 임대료는 물론 시장에서 쫓겨나지 않으려면 상황을 인지하고 사전계획을 세워야 할 상황에 놓였다. 1분기 메트로밴쿠버 산업용부동산의 공실률은 0.5%에 불과했다. 같은

최근 금리인상, 주택시장 냉각효과 있을까?

지난 2015년 현 정권인 연방자유당(Liberals)이 집권한 이후 전국의 주택 평균 거래가격은 두 배 상승한 역대 최고가 81만6천720달러가 되었다. 지난달 13일 캐나다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하기도 전에 전국 주택시장은 단기 냉각 조짐을 보이기

다채롭게 어우러진 도시의 경험! 버퀴틀람 ELMWOOD

  다채롭게 어우러진 도시의 경험! 버퀴틀람 ELMWOOD 노스로드 한인커뮤니티 인근 최대 신규 건설 단지인 버퀴틀람에 미래 랜드마크가 될 38층 규모의 엘름우드/ELMWOOD 타워 분양이 임박했다. 엘름우드/ELMWOOD 는 도시적인 세련됨과 자연친화적인 공간

코퀴틀람 버크마운틴 빌리지에 콘도 추가 건설 추진

코퀴틀람은 버크 마운틴 북동쪽에 상가와 커뮤니티센터를 건설하는 ‘버크마운틴 빌리지’의 인구밀도를 확대하기 위한 절차를 밟고있다. 시는 지난 18일과 21일에 공청회를 갖고 버크마운틴 빌리지에 목조 아파트 건설을 추가해 인구밀도를 높이는 것에 대한

밴쿠버 렌트비 급상승…주민들 ‘울상’

타일러 켈리(27)와 샬라 데잘레는 지난 해 11월, 자신들의 수익을 합쳐 메트로 밴쿠버 지역에서 적절한 가격의 원베드룸의 주거 공간을 렌트 할 계획을 세웠다. 이들은 매 달 정부로부터 각각 1천4백 달러의 장애인

팬데믹 진정에 대도시로의 귀환 엿본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금리인상이 주택시장 전반에 하방압력을 주겠지만 올해 캐나다 대도시의 콘도시장 수요가 상대적으로 강하게 유지될 것이라고 전망한다. 캐나다부동산협회(CREA)가 15일 발표한 2월의 부동산 통계자료에 따르면 거래량은 1월 대비 증가했지만 지난해 2월대비

전국 주택가격 또 신기록 $816,720

전국의 멀티리스팅서비스(MLS) 거래를 관장하는 캐나다부동산협회의 자료에 따르면 지난 달 전국 평균 거래가격은 81만 6천 720 달러로 역대 최고가를 또 갈아치웠다. 공급량은 증가세를 보였고 거래는 1월보다 늘었지만 작년 2월보다는 감소하면서 시장

Compare Lis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