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r search results

뉴스

버나비⋅코퀴틀람 메트로밴쿠버 미래개발 주도

메트로밴쿠버 외곽도시 버나비시와 코퀴틀람시의 건축허가 활동이 서부 캐나다에서 6번째로 높은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들어 이 두 도시의 월평균 건축허가 총액은 6천 4백만 달러로 지난해에 발행된 두 도시의 건축허가 총액 10억 달러의 기록을 깰

밀레니얼세대에게 적합한 도시…뉴웨스트민스터

뉴웨스트민스터가 전국의 밀레니얼세대를 위한 BC주 최고의 도시에서 전국 6위 도시로 선정되었다.   온라인부동산 마케팅사인 포인트투홈(Point2Home)이 진행한 이 설문조사는 젊은 캐네디언들이 일하고, 집을 사고, 가정을 꾸리기 가장 좋은 도시 85개 도시를 조사했다.  최근 설문조사에서 밀레니얼세대에게 인기 높은 도시

내달 1일부터 모기지 스트레스 테스트 강화

내달 1일부터 모기지 대출 자격평가에 적용되는 스트레스테스트 금리가 인상된다. 4월 인상안을 발표한 금융감독원(OSFI)은 20일 기자회견을 통해 인상을 확인해 주었다. 또 이 날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부총리는 모기지보험에 가입된 대출에까지 스트레스테스트 대상을

목재가격 천정부지…“집 값 최대 3만달러 상승효과”

이미 과열시장에 놓인 주택시장에 가격상승 압력이 되는 요인이 추가돼 우려를 더하고 있다. 팬데믹으로 인한 목재 공급난이다. 2X4 기초 목재가격은 2018년 이후 두 배 상승했는데 팬데믹으로 인한 수급 불균형으로 인해 가격

대다수 주택가격 ‘불편’ 심지어 ‘비참함’ 느껴

메트로 밴쿠버 주민의 대다수는 주택가격이 지나치게 높다고 믿고 있는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에 불고있는 주택구매 열풍을 계기로 조사업체 앵거스리드사가 실행한 ‘주택가격 고통지수’ 조사에서 설문 참여자들의 대다수가 현재 가격이 ‘불편하며’ 심지어 ‘비참하다’는 범주를

판매량 연일 신기록 갱신 불구 바이어 마켓 전망

지난 8개월 동안에 걸쳐 프레이져 밸리 지역의 주택 판매량은 연일 최고치를 갈아치우는 신기록을 갱신해 왔다. 지난 달 이 지역 주택 판매량은 최근의 기록이었던 2015-2016년도의 양을 뛰어 넘었다. 그러나 머지 많아 이 지역 주택

BC주 주택판매 지난 3월에 또 다른 기록 세웠다

주택시장 매물은 여전히 심각하게 부족하지만 높은 가격에 대응하여 새로운 리스팅 활동이 가속화되었다. 지난 3월 BC 부동산협회 보고서에 따르면 BC주 주택 판매는 로어메인랜드 시장을 중심으로 3월에 또 다른 기록을 세웠다. 주택

중앙은행, “주택시장 우려스럽다”

티프 맥클렘 캐나다중앙은행 총재가 주민들이 주택구매를 위해 지나친 대출을 받고 있다면서 전국 주택시장이 우려된다고 했다. 지난 2일 파이낸셜 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티프 맥클렘 총재는 “주택가치 대비 대출금의 수준이 증가하는 추세이며 이는

지역 부동산업체, 주택 매매가 고공행진에 스트레스

로워 메인랜드 지역의 주택 매매 시장이 팬데믹 지속에도 불구하고 여전한 초강세를 보이면서, 이 지역 부동산 업체들은 그야말로 눈코 틀 새가 없지만, 부동산 중개인들은 주택 판매를 원하는 주민들의 매매가 높이기 작전에

Compare Lis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