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r search results

뉴스

메트로밴쿠버 임대료가 ‘월급의 절반’

급등한 물가와 싸우는 가운데 내집이 없는 세입자들은 이정표가 될지도 모를 정도의 큰 월세 부담까지 떠안아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전국에서 월세가 가장 비싼 주는 BC주 이다. 렌트비는 웨스트밴쿠버가

랭리 스카이트레인 최종 승인에 부지값 ‘천정부지’

8월은 랭리시에 의미 깊은 달이다. 40억 달러 규모의 써리-랭리 스카이트라인 연장 프레젝트 진행을 위한 첫 계약이 체결되고 개발측면에서는 새 복합단지 개발을 위해서 1천8백만 달러 상당의 토지구획이 통합된 달이다. 현재는 개발사가

주택대출 ‘고정모기지’에 배팅

고정모기지대출(fix rate)금리가 2009년 이후 최고 수준으로 상승되었는데도 고정형 모기지 사용자가 1년만에 가장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물가억제를 위해서 캐나다중앙은행이 금리를 더 인상할 것에 베팅하는 소비자들이 더 많다는 뜻이다. 캐나다중앙은행에 따르면

외국인 주택구매자 1% 불과…첫 집 구매도 급락

BC주정부가 주택시장의 열기를 식히기 위해 개입을 시작한 후 정책의 최초 목표였던 외국인 구매자가 상당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BC재무부의 가장 최근 재산세 납부 자료에 따르면 6월의 외국인 구매자 비중은 1%였다. 외국인

6월 밴쿠버 원베드룸 렌트비 또 최고가 경신

월세자료를 집계하는 줌퍼(Zumper)가 지난 주에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6월 밴쿠버의 1베드룸 아파트 월세의 중간가격은 2천3백달러였다. 5월의 2천240달러에서 2.7% 상승했고 역대 최고가격을 또 경신했다. 중간가격은 시장의 절반이 이 가격보다 높고 절반이

메트로밴쿠버, 산업용 부동산 부족…‘임대’ 힘들어

전국적으로 팬데믹 이후 메트로밴쿠버의 산업용 부지 찾기가 어려워지고 있다. 중소기업들은 상승하는 임대료는 물론 시장에서 쫓겨나지 않으려면 상황을 인지하고 사전계획을 세워야 할 상황에 놓였다. 1분기 메트로밴쿠버 산업용부동산의 공실률은 0.5%에 불과했다. 같은

최근 금리인상, 주택시장 냉각효과 있을까?

지난 2015년 현 정권인 연방자유당(Liberals)이 집권한 이후 전국의 주택 평균 거래가격은 두 배 상승한 역대 최고가 81만6천720달러가 되었다. 지난달 13일 캐나다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하기도 전에 전국 주택시장은 단기 냉각 조짐을 보이기

다채롭게 어우러진 도시의 경험! 버퀴틀람 ELMWOOD

  다채롭게 어우러진 도시의 경험! 버퀴틀람 ELMWOOD 노스로드 한인커뮤니티 인근 최대 신규 건설 단지인 버퀴틀람에 미래 랜드마크가 될 38층 규모의 엘름우드/ELMWOOD 타워 분양이 임박했다. 엘름우드/ELMWOOD 는 도시적인 세련됨과 자연친화적인 공간

Compare Lis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