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r search results

스토리

랭리 입주자, 45층 고층콘도 등장에 “배신당한 기분”

랭리시 지역 주민들은 거주지 인근에 45층짜리 고층 콘도 건물이 들어서게 된다는 소식을 접하고 마치 배신당한 기분이라고 불만을 나타냈다. 쟈넷 본 시멘즈는 랭리시 200스트리트와 82애비뉴가 만나는 곳에 저층 아파트 신규 분양 신청을 지난 2020년에 하고 작년 9월 입주했다. 그러나 그녀의 저층

주정부 ‘사전-오퍼 기간’.. ‘냉각기’ 도입 추천

BC금융서비스국(BCFSA)이 부동산 거래에 매물 등록 후 오퍼를 받을 수 있는 최소기간과, 오퍼 수락 후 실사를 하고 결정을 번복할 수 있는 기간을 허용하는 두 추천안을 주 내용으로하는 안건을 주정부에 올렸다. BC금융서비스국이 부동산 시장 진정과 소비자 보호를 위한 몇가지 제안을 발표했다. 주정부는

다채롭게 어우러진 도시의 경험! 버퀴틀람 ELMWOOD

  다채롭게 어우러진 도시의 경험! 버퀴틀람 ELMWOOD 노스로드 한인커뮤니티 인근 최대 신규 건설 단지인 버퀴틀람에 미래 랜드마크가 될 38층 규모의 엘름우드/ELMWOOD 타워 분양이 임박했다. 엘름우드/ELMWOOD 는 도시적인 세련됨과 자연친화적인 공간 및 다양한 상권으로 최적의 주거 환경을 제공한다. 엘름우드ELMWOOD는 특히 사이트

시장을 진정시키려는 정책속에서도 부동산 고점은 계속 올라갔다

6월 부동산 시장 5월 통계도 4월 보다는 조용해졌지만 여전히 좋은 시장이었다고 할 수 있다. 리스팅수는 지난달 대비 조금 줄었지만 작년대비 많이 증가했고 판매활동은 4월보다 뜸해졌지만 가격은 상승세를 유지했다. 평균가격과 벤치마크 가격 일반인들이 부동산 통계를 볼 때 평균가격과 벤치마크 가격이 어떻게

두 보드 이야기: REBGV vs Fraser Valley Board

로우워 메인랜드(Lower Mainland)는 부동산 협회가 행정상 두 보드로 나뉘어 관리되고 있다. 이는 광역밴쿠버협회(Greater Vancouver Board) 와 프레이져벨리협회(Fraser Valley Board)로 구분되며 매달 각각의 보드에서 통계가 나오고 있다.  베이비부머 다음으로 주택 구매력을 지닌 젊은층인 밀레니얼 세대들이 집값의 폭풍 상승세로 인해 밴쿠버에서 집을

정부의 생애 첫주택 구매자 혜택 확장

지난해 11월 연방정부가 코비드19 팬더믹 환경에 대비해 내놓은 경제정책의 변화중 주목할만한 것은 밴쿠버와 빅토리아의 생애 첫 주택자들에게 좀 더 현실적인 구매 혜택을 계획하고 있다고 발표한 것이다. 즉, 전체가구 연수입의 4.5배까지(이전 4배에서)의 주택구입을 허가하며, 적용대상을 이전 합산 수입12만 달러에서 15만 달러로

집안 숨은 공간을 찾아 현관을 더욱 넓게 써보자

집 안 곳곳 숨은 공간을 찾아내 더욱 넓게 써보자.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서도 관련된 꿀팁을 얻을 수 있다. 자칫 현관 앞이 여러 잡동사니들로 인해 번잡스럽게 보일 수 있으나, 기능적으로 디자인 된 작은 가구를 통해서 아이들의 가방이나 코트 그리고 신발 등을 질서 정연하게 배치할 수 있다.

집안 휴식공간을 보다 현대적인 감각으로 만들기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으로 현재 1년 이상을 집 안에서만 지내느라 심신이 지쳐있지만, 이제 갑갑함을 털어 버리고 실내 휴식공간을 보다 현대적인 감각으로 변화를 줘보자. 보통 한 번 유행이 돌기 시작하면 집 안 실내 분위기 디자인도 10년 이상은 계속된다. 약간의 변화를 통해 실내 분위기는

답답한 공간에 변화를 주고 싶다면..‘이국적 식물’키우기

팬데믹이 1년이 넘으면서 여행에 대한 갈망이 커지고 있다. 이국적인 여행지로 떠나고 싶은 이런 열망은 열대식물과 같은 이국적 식물 판매의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  집에서 일하고 생활하고 거의 모든 시간을 실내에서 보내는 사람들이 변화를 모색하면서 이런 유형의 식물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고

Compare Listings